故 타니 소속사 “세월호 추모곡, 정치적 이유 N0”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타니 / 사진제공=에이치오엠 컴퍼니

가수 타니 / 사진제공=에이치오엠 컴퍼니

고(故) 가수 타니의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 측이 “고인을 향한 악성 댓글에 유가족이 가슴 아파하고 있다”고 호소했다.

에이치오엠 컴퍼니 관계자는 17일 “타니의 갑작스러운 사고에 유가족은 충격과 깊은 상실감에 빠져있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들의 악성 댓글이 유가족의 마음을 더 아프게 한다”며 “고인은 정치적인 이유로 세월호 추모곡을 발표한 것이 아니다. 우리가 지금 느끼는 슬픔, 애환을 서로 위로하며 나누고 싶은 마음을 노래로 표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고인의 마지막 길을 그의 바람처럼 위로하며 감싸주시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지난 14일 교통사고로 사망한 고인의 빈소는 순천 정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DNA 검사 등 결과가 나온 이후 날짜를 정할 예정이다.

2016년 12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곡 ‘불망(不忘)-얼웨이즈 리멤버(Always Remember)’로 데뷔한 타니는 지난해 취업 준비생들의 애환을 다룬 곡 ‘내일-어 배터 데이(A Better Day)’를 내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