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우성, 딸 정다빈 품에 안았다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사진제공=SBS ‘키스 먼저 할까요’

SBS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극본 배유미, 연출 손정현)의 감우성이 정다빈을 품에 안았다.

지난 방송에서 손무한(감우성)과 안순진(김선아)은 결국 서로의 사랑을 확인해 끝까지 함께할 것을 약속했다. 그리고 서로의 기적이 되기로 했다. 진심을 고백한 두 사람은 변화하기 시작했다.

이런 가운데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17일 손무한이 변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 손무한·손이든 부녀는 함께 살고 있는 빌라 계단에 있다. 손이든은 계단에 주저앉은 채 눈물이 맺힌 눈으로 아빠 손무한의 뒷모습을 멍하니 바라보고 있다. 손무한은 굳은 표정으로 딸을 등지고 있다.

이어진 사진에선 손무한이 딸을 품에 꼭 안고 있다. 지금껏 진심을 숨긴 채 딸을 밀어냈던 손무한의 마음과 아빠의 비밀을 모른 채 일부러 엇나갔던 딸 손이든의 마음이 고스란히 전해진다.

이와 관련 ‘키스 먼저 할까요’ 제작진은 “17일 방송에서 손무한은 진심으로 딸 손이든과 마주하게 된다. 손이든도 아빠의 진심을 보고자 노력할 것이다. 남은 시간만이라도 손무한이 행복하기 위해서 반드시 거쳐야 할 과정이다. 애써 밀어냈지만 사실 누구보다 서로를 사랑하고 닮은 부녀의 진심이 감동을 안겨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키스 먼저 할까요’ 35·36회는 이날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