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키키’ 마지막 회에 터진 정인선·이이경 열애…네티즌 “잘 어울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이이경(왼쪽), 정인선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이경(왼쪽), 정인선 / 사진=텐아시아 DB

배우 이이경과 정인선이 열애 중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의 열애가 더 주목받는 이유는 두 사람이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연기 호흡을 맞추기 때문이다. 무엇보다 이 드라마는 17일 오후 막을 내린다.

이날 정인선의 소속사 씨제스엔터테인먼트와 이이경의 소속사 HB엔터테인먼트는 “정인선, 이이경이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째 교제하고 있다”고 했다.

정인선, 이이경은 각각 ‘으라차차 와이키키’에서 한윤아와 이준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정인선은 강동구 역의 김정현과 이준기는 강서진 역의 고원희와 연인 호흡을 맞췄다. 드라마와는 다르게 현실에서 1년째 사랑을 키워왔다는 소식이 전해지며 네티즌들의 이목을 끌고 있다.

두 사람의 열애를 접한 네티즌들은 “잘 어울린다” “드라마 안에서는 답답했겠다” 등 놀랍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