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후’ 장기하, 이런 모습 처음이야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덕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 사진제공=Mnet

‘덕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 / 사진제공=Mnet

그룹 장기하와 얼굴들의 장기하가 ‘덕후’로서의 면모를 Mnet ‘덕후의 상상은 현실이 된다'(이하 ‘덕후의 상상’)에서 새롭게 선보인다.

‘덕후의 상상’ 제작진은 장기하의 매력을 포함한 프로그램의 세 가지 관전 포인트를 17일 공개했다.

‘덕후의 상상’은 국내 유수의 아티스트가 항상 마음 속에 품어 온 해외 유명 아티스트를 찾아 떠나는 음악 여행 이야기를 그리는 리얼리티 프로그램이다.

먼저 장기하는 사전 미팅에서 “덕후 여행을 이미 많이 해봐서 이제는 뭘 해야 할지 모르겠다”고 한 말이 무색하게 ‘덕질 버킷리스트’를 종이 가득 적어내려 가며 웃음을 유발한다. 과연 10년이 넘게 좋아했다는 장기하의 ‘최애’ 아티스트는 누구일지, 그의 바람처럼 장기하는 자신의 우상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눌 수 있을지 기대가 모아진다. ‘덕동지’로서 함께 떠나는 카더가든과의 자연스러운 일상에서도 장기하의 새로운 면을 만나볼 수 있을 전망이다.

두 번째는 무언가를 열렬히 좋아해 본 적이 있는 사람이라면 깊게 공감할 수 있는 요소들이다. 자신의 관심 분야에 대한 주제가 나오면 초롱초롱 빛나는 눈을 하고 쉴 새 없이 이야기를 쏟아내는 장기하의 모습에서 자신의 ‘덕후’ 시절을 떠올리는 이들이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 시청자들은 자연스레 ‘그가 저렇게 사랑하는, 그에게 끝없는 영감을 주는 그 인물은 누구일까’하고 몰입할 수 있을 것이다.

아울러 장기하가 또 다른 ‘덕후들과 만나 소통하고, 그들의 도움을 받으며 한 발씩 자신의 꿈에 가까워지는 흥미진진한 여정도 공개될 예정이다.

세 번째는 록의 본고장 미국의 풍경이다. 이곳에서 느껴지는 이국적인 정취와 문화는 시청자들도 함께 여행을 떠난 듯한 대리만족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된다. 카더가든은 자신을 ‘미국 덕후’라고 밝히며 ‘공원 호숫가에서 샌드위치 먹기’‘고속도로 옆 모텔에서 1박하기’‘운동복을 입고 달리기’ 등 미국 TV 시리즈에서 접했던 소소한 희망사항들을 실천한다.

‘덕후의 상상’은 17일 오후 9시 Mnet에서 처음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