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책장을 보고 싶어’ 합류…’예리한 분석가’로 활약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아나운서 김소영/사진제공=MBN '책장을 보고 싶어'

아나운서 김소영/사진제공=MBN ‘책장을 보고 싶어’

프리랜서 아나운서 김소영이 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이하 ‘책장을 보고 싶어’)에 패널로 합류한다.

오는 22일 처음 방송되는 ‘책장을 보고 싶어’는 스타들의 책장을 스튜디오로 옮겨와 그들이 소장한 책에 얽힌 사연과 은밀한 사생활을 풀어내는 책장 털기 프로젝트다. 영수증을 통해 그 사람을 파악하듯 스타들이 소장한 책을 통해 그들의 심리상태를 들여다본다는 취지다.

‘책장을 보고 싶어’에 합류한 김소영은 “책장을 살펴보면 그 사람이 어떻게 살아왔고 뭘 좋아하는 지 알 수 있다. 나는 결혼한 뒤 남편의 몰랐던 모습을 알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결혼하고 남편과 책장을 합치면서 똑같은 책이 5권씩 있는 걸 알게 됐다. 남편이 책을 산 줄 모르고 또 산 것”이라며 “그런 부분에서 산만함이 느껴졌다. 남편의 새로운 모습을 보게된 것”이라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한 번 구매했던 책을 못 사게 내가 잘 조절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책장을 보고 싶어’ 제작진에 따르면 김소영은 첫 회 게스트의 책장을 예리하게 분석해내는 모습을 보여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김소영은 “게스트는 350여권의 책을 가지고 있는데 베스트셀러와 스테디셀러가 대다수다. 나만의 관심으로 고른 책이 아예 없다”며 “게스트는 고민하기를 싫어하는 사람”이라며 적극적으로 책장 분석을 했다.

‘책장을 보고 싶어’는 오는 22일 오후 8시 2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