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결혼 안 했으면 ‘불청’에 출연했을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불타는 청춘'

/사진=SBS ‘불타는 청춘’

백종원이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 3주년 특집을 위해 나섰다.

17일 방송될 ‘불타는 청춘’에서는 멤버들이 3주년 특집 ‘보글짜글 청춘의 밥상’ 이벤트를 준비한다. 김국진, 강수지를 비롯한 총 14명의 청춘들은 중식팀과 한식팀으로 나눠 시청자를 위한 만찬 준비에 나선다.

김국진은 ‘집밥 백선생’에서 인연을 맺은 요리 스승 ‘백종원’을 찾았다. 친근하고 대중적인 레시피로 전국적 요리 열풍을 이끈 백종원은 치와와 커플의 신혼 선물로 특급 레시피를 준비했다. 그는 김국진과 강수지 커플처럼 색깔이 곱고, 대추 청으로 은은한 맛을 낸 ‘4색 무지개떡’의 비법을 전수했다.

그러면서 백종원은 “만약 결혼하지 않았다면 나도 불청에 출연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김국진은 “선생님이 불청에 출연했다면 여기서 소유진 씨를 만나서 결혼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불타는 청춘’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10분에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