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국내 앨범 판매량 통산 220만장 돌파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 / 사진제공=JYP엔터테인먼트

그룹 트와이스의 국내 앨범 판매량이 220만장을 뛰어넘었다.

17일 소속사 JYP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트와이스가 지금까지 발매한 국내 앨범 판매량은 지난 15일 가온차트 기준 총 222만 2천981장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5년 10월 미니앨범 ‘더 스토리 비긴스'(The story begins), 2016년 4월 미니앨범 ‘페이지 투'(Page two), 2016년 10월 미니앨범 ‘트와이스코스터: 레인1′(Twicecoaster: LANE1), 2017년 2월 미니앨범 ‘트와이스코스터: 레인2’, 2017년 5월 미니앨범 ‘시그널'(SIGNAL), 2017년 10월 정규 1집 ‘트와이스타그램'(TWICETAGRAM), 2017년 12월 리패키지 앨범 ‘메리 앤 해피'(Merry & Happy), 2018년 4월 미니앨범 ‘왓 이즈 러브?'(What is Love?) 등 총 8장의 앨범 성적을 합친 수치다.

각 앨범 타이틀곡 ‘우아하게'(OOH-AHH하게)’치어 업'(CHEER UP)’티티'(TT)’낙낙'(KNOCK KNOCK)’시그널”라이키'(LIKEY)’하트 셰이커'(HEART SHAKER)’왓 이즈 러브?’는 모두 음원 차트 1위를 기록했다.

트와이스는 일본에서도 데뷔 8달 만에 두 장의 앨범으로 출고량 100만장을 돌파했다.

트와이스는 오는 5월 18∼20일 서울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콘서트를 연다. 이어 일본, 싱가포르, 쿠알라룸푸르, 방콕 등지로 해외 투어를 이어간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