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석용, 김명민에 ‘소신 발언’…’우만기’ 최고의 1분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영상 캡쳐

사진=KBS2 ;우리가 만난 기적’ 영상 캡쳐

KBS2 월화드라마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김명민을 향한 정석용의 일침과 윤석화와 카이의 활약이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지난 16일 방송된 5회에서 분당 최고 시청률 13.2%를 기록했다. 또한 이날 방송은 평균 시청률 11.5%(닐슨코리아 전국 기준)을 기록하며 기존 자체 최고 시청률이던 11.2%를 경신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현철A(김명민)를 향한 은행 부지점장 육방우(정석용)의 소신 발언과 송현철B(고창석)의 아내 조연화(라미란)를 찾아가는 황금녀(윤석화)를 막기 위해 아토(카이)가 그녀를 춤추게 만든 장면이 ‘최고의 1분’에 등극해 관심이 쏠린다.

송현철A는 육체 임대 중인 ‘인간 송현철’의 진실을 알기 위해 무기명으로 은행 직원들의 의견을 들었고 브런치 미팅에 대한 고충을 접수했다. 이어 육방우는 그간 쌓여온 불만을 밝히며 “효율적이지 않은 미팅이라 생각한다”고 말해 직원들의 묵은 체증을 해결했다.

또 황금녀는 아들 송현철A와 조연화 사이를 내연관계라고 오해했다. 이에 송현철B의 집을 찾아가 직접 이야기를 나누려던 찰나 아토가 신비한 능력을 발휘해 갑자기 리듬을 타게 만들어 코믹함을 자아냈다. 두 가정 사이의 혼란을 예방하기 위한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던 것.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오늘(17일) 방송에서는 송현철에게 다시 이혼을 요구한 선혜진(김현주)과 남편과 같은 이름을 가진 그의 실체에 의문을 갖는 조연화의 이야기가 공개된다”고 전했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