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근택 주연 ‘비행’, 전주국제영화제 한국 경쟁 진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홍근택/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배우 홍근택/사진제공=다인엔터테인먼트

신인 배우 홍근택 주연의 영화 ‘비행’이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이번 전주국제영화제의 한국경쟁 부문은 출품 신청 작품만 89편으로 치열한 경쟁을 예고했다. 이후 상영시간 40분 이상의 중·장편영화를 대상으로 엄정한 심사를 거쳐 10편이 선정됐다.

이 가운데 선정작 중 하나로 이름을 올린 장편 ‘비행'(조성빈 각본)은 신예 배우 홍근택이 주연을 맡았다. 북한이 싫어 남한으로 탈북한 탈북민 27살 근수(홍근택)와 남한이 싫어 호주로 가려는 전과자 지혁(차지현)이 등장한다. 이들이 각자의 자금을 마련하기 위해 마약 배달을 하게되면서 벌어지는 뜻밖의 사건들을 풀어냈다.

‘비행’은 2015년 단편 영화 ‘햄버거맨’에서 함께한 감독과 배우들이 다시 한번 뭉쳐 눈길을 끌었다. 또 90여 분을 끌어가는 이야기에서 홍근택은 신예답지 않은 연기력으로 관심 받았다. 소속사 다인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홍근택은 탈북민의 북한 말투를 위해 영상을 보며 공부하는 등 작품을 향해 힘을 쏟았다고 전한다.

이와 관련 홍근택은 “좋은 장소에서 영화가 상영될 기회가 생겨 감사하고 뿌듯하다”며 “앞으로 더 좋은 작품으로 인사드릴 것”이라 소감을 밝혔다.

‘비행’을 포함한 선정된 10편의 한국경쟁 후보작들은 5월 3일 개막하는 제19회 전주국제영화제에서 본상을 두고 경합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