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치맨’ 하연수X오창석, 끈끈한 멘티X멘토 케미 발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리치맨' 스틸 / 사진제공=iHQ

‘리치맨’ 스틸 / 사진제공=iHQ

드라맥스, MBN에서 동시 방송을 앞두고 있는 새 수목드라마 ‘리치맨’에서 하연수와 오창석이 멘티, 멘토 관계로 변신한다.

‘리치맨’은 2012년 후지TV에서 방영된 일본의 인기드라마 ‘리치맨 푸어우먼’을 리메이크한 작품이다. 안면인식장애라는 치명적 단점을 지닌 안하무인 천재 사업가 유찬(김준면)과 알파고 기억력의 취준생 보라(하연수)가 만나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다.

오창석이 연기하는 민태주는 유찬과 함께 넥스트인을 세운 공동창업자이자 부사장이다. 그는 취업이 절실한 보라의 넥스트인 입성에 결정적인 키를 쥔 인물이다. 그는 어디로 튈지 모르는 보라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어 부드러운 카리스마와 어른미(美)를 발산할 예정이다.

보라가 유찬과 티격태격하며 설렘을 선사한다면, 태주와는 서로의 속마음까지 터놓으며 끈끈한 케미를 보여주며 재미를 더할 전망이다.

‘리치맨’은 오는 5월 9일 오후 11시에 처음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