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동하, 손예진 주연 ‘클래식’ OST 리메이크…’사랑하면’ 오늘(17일)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정동하 '사랑하면' 앨범 커버/사진제공=뮤직원컴퍼니

정동하 ‘사랑하면’ 앨범 커버/사진제공=뮤직원컴퍼니

가수 정동하의 리메이크 싱글 ‘사랑하면’이 17일 발매된다.

뮤지컬 배우이기도 한 정동하의 이번 신곡 ‘사랑하면’은 손예진이 주연한 영화 ‘클래식’ OST의 리메이크 곡이라 화제를 모았다. 가수 겸 작곡가 유영석이 작업한 ‘클래식’ OST ‘사랑하면 사랑할수록’을 그만의 따뜻한 감성으로 재해석한다.

이를 위해 ‘사랑하면’은 오케스트라 연주와 더불어 편곡가 박만희의 피아노 선율로 따듯함을 더했다. 정동하의 섬세하고 애절한 감성으로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이번 신곡은 정동하가 현 소속사 뮤직원컴퍼니로 이적한 후 발매하는 첫 앨범이라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정동하는 데뷔 이후 콘서트를 비롯해 드라마 OST, 뮤지컬, ‘불후의 명곡’, 라디오프로그램 진행자 등으로 다양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오는 6월 8일에는 세종문화회관 대극장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에서 파리의 음유시인 ‘그랭구와르’ 역으로 공연한다.

‘사랑하면’의 음원과 뮤직비디오는 오늘(17일) 정오에 모든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