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이상민 눈시울 붉힌 조재윤의 사부곡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하룻밤만 재워줘’의 이상민이 조재윤의 사부곡에 눈시울을 붉혔다.

오늘(17일)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 영국편 네 번째 이야기에서는 이상민과 조재윤의 좌충우돌 런던 도전기가 이어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에는 어떤 일이 있어도 유쾌함을 잃지 않는 긍정왕 이상민의 눈시울이 붉어진 슬픈 표정과 이를 안타깝게 바라보는 조재윤의 모습이 담겨 있어 그 이유와 배경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아침부터 런던시내를 활보하던 이상민과 조재윤은 오래된 우산가게 앞에서 발걸음을 멈춰 섰다. 한참을 놀란 눈으로 가게 안을 살피던 조재윤은 “이거 나 필요했는데”라면서 ‘하룻밤’미션을 잠시 내려놓고 쇼핑 삼매경에 나섰다.

조재윤이 고른 지팡이는 의자로도 변형되는 재미난 제품으로 그에게는 지금은 돌아가신 아버지와 함께 지팡이의자에 앉아 낚시하던 추억을 되새기게 만드는 특별한 선물이었다고 한다. 그는 “아버지가 10년 동안 (병상에) 누워계셨다. 걸을 수 있을 때 유일하게 지팡이를 선물로 사드렸었다”며 지팡이에 얽힌 특별한 사연을 밝히기도 했다.

이상민은 낯선 땅 영국에서 아버지를 떠올리는 조재윤의 특별한 추억에 “발걸음도 멈추게 하는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부럽다”며 “난 아예 아버지에 대한 기억이 없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아버지와의 추억이 얽힌 특별한 물건을 사고 기분 좋아진 이상민과 조재윤은 가벼운 발걸음으로 다른 인연 찾기에 다시 나섰다. 이들이 어디서 어떤 새로운 인물들을 만났을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하룻밤만 재워줘’ 영국편 제 4탄은 오늘(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