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강태오, 카메라 밖에서도 ‘키다리 남사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강태오/ 사진제공=(주)IMTV, 판타지오

‘그남자 오수’ 강태오/ 사진제공=(주)IMTV, 판타지오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에 출연중인 배우 강태오가 카메라 밖에서도 ‘키다리 남사친’의 면모를 보였다.

소속사 판타지오는 17일 ‘그남자 오수’에서 김진우 역으로 출연 중인 강태오의 촬영 비하인드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 속에는 김소은에게서 눈을 떼지 못하는 강태오의 꿀 떨어지는 눈빛이 담겼다. 첫사랑 김소은과 재회 후 그녀의 ‘키다리 남사친’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강태오는 카메라 밖에서도 추운 날씨로 인해 고생하는 상대 배우를 위해 난로를 직접 들고 있는 등 매너있는 모습을 보였다.

또한 진지하게 자신의 연기를 모니터링하며 스태프들과 의견을 교환하거나 대본에 집중하는 모습으로 남다른 열정을 드러냈다. 반면 고스톱을 치는 모습은 사뭇 심각해 보여 보는 이들의 웃음을 유발하기도.

뿐만 아니라 온화하고 부드러운 김진우 캐릭터처럼 화사한 미소로 촬영장 분위기를 밝히고 있다. 또 카메라를 향해 눈을 맞추며 익살스러운 미소를 짓는 등 순수한 매력을 발산했다.

강태오는 늘 건강한 에너지로 촬영 현장을 힘차게 이끌어 그가 있는 현장마다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그남자 오수’는 오늘 오후 9시 14화가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