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박혁권, 얄미운 상사..’감초 역할’ 톡톡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JTBC

사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혁권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에서 남호균 역을 맡아 극에 재미를 더하고 있다.

극중 남호균은 윤진아(손예진)가 재직중인 커피 전문 기업의 영업이사로, 무책임하고 무능력해 직원들에게 은근히 무시 당하는 인물이다. 박혁권은 극 초반부터 자신이 결제를 누락해 생긴 사고를 진아의 실수로 뒤집어 씌우며 책임을 회피하는 얄미운 모습으로 이목을 끌었다.

또 부하 직원인 정영인(서정연) 부장과 진아가 똑 부러지게 지적할 때는 꼼짝 못 하고 당황하는 등 전형적인 강한 자에게 약하고 약한 자에게 강한 유형이다. 박혁권은 실감나는 표정 연기로 캐릭터를 완성해 시청자들의 공감을 얻었다.

특히 지난 13일 방송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에서 호균은 가맹점 점주와의 저녁 회식에 참석하지 않은 진아를 나무랐다. 그러자 윤진아는 “내가 무슨 실수를 저질렀는지 모르겠다. 매장 업무는 하나도 빠짐없이 다 처리하고 왔다. 내가 무슨 잘못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말해줬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호균은 진아의 예상하지 못한 반응에 당황했고, 오히려 공철구(이화룡) 차장에게 화를 내며 상황을 모면했다.

그동안 박혁권은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출중한 연기력을 보여줬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서도 어디에나 존재할 법한 얄미운 상사로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