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젯밤 한 남자를 죽였다”…’미스트리스’ 예고편 공개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OCN '미스트리스' 예고편/사진제공 = OCN

OCN ‘미스트리스’ 예고편/사진제공 = OCN

OCN 오리지널 ‘미스트리스'(극본 고정운, 김진욱, 연출 한지승)의 메인 예고편이 17일 공개됐다.

“우리는 어젯밤 한 남자를 죽였다”는 메시지로 시작하는 예고편은 한가인, 신현빈, 최희서, 구재이를 비롯해 욕조 속 의문의 시신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여자들과 그들을 둘러싼 남자들이 대비됐다. “왜 그렇게 그 여자를 찾으려고 하는 건데요?”라는 김은수(신현빈)의 물음에 “죽여버릴려고요”라며 정색하는 차선호(정가람), 장세연(한가인)의 전화를 물끄러미 바라만 보는 한상훈(이희준), 멀리서 한정원(최희서)을 주시하는 권민규(지일주)와 의문스러운 표정의 황동석(박병은) 등 네 여자의 주변인이 포착되면서 이들 중 누군가가 죽은 것은 아닌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우리 이제 어떡하지?”라는 말에 “먼저 치워야 되지 않을까. 저거”라며 어느 한 곳을 응시하는 세연과 고민에 빠진 은수, 큰 선글라스로 정체를 감춘 화영, 멍하니 학교 복도에 서 있는 정원의 모습도 등장했다.

제작진은 “네 친구의 평범했던 일상이 한 남자의 죽음으로 인해 어떻게 변해갈지 주목해달라”고 밝혔다.

2008년 영국 BBC에서 방송된 동명의 드라마를 원작으로 한 ‘미스트리스’는 비밀을 가진 네 여자와 그들에 얽힌 남자들의 뒤틀린 관계 및 심리적인 불안감을 다룬 미스터리 스릴러다. 평범한 카페주인, 정신과 의사, 교사, 로펌 사무장 등 네 명의 여성들이 일련의 살인 사건에 휘말리는 과정을 담았다.

드라마 ‘연애시대’의 한지승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고 영화 ‘6월의 일기’ ‘시간이탈자’ 등의 고정운 작가와 지난 3월 크랭크인한 영화 ‘조선공갈패’의 김진욱 작가가 공동 집필을 맡았다.

‘작은 신의 아이들’ 후속으로 오는 2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