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내 운명’ 노사연, 폭풍 배영뒤 포효…‘최고의 1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쳐

/사진=SBS ‘너는 내 운명’ 방송 캡쳐

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 시즌 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이 동시간대 1위를 지켰다.

17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6일 방송된 ‘너는 내 운명’은 1부, 2부 각각 8.5%, 2부 9.4%, 최고 10.1%(수도권 가구 기준)를 기록했다. KBS2 ‘안녕하세요’는 4.5%, MBC ‘MBC스페셜’은 1.2%를 기록했다. %로 전 채널 예능 1위로 나타났다.

최고 시청률 10.1%로 ‘최고의 1분’을 차지한 주인공은 ‘무사부부’였다. 노사연이 이무송의 수영 코칭을 받아 폭풍 배영을 마친 뒤 ‘하마’ 포효를 하는 장면이다.

이 날 ‘너는 내 운명’에는 스페셜 MC로 배우 한고은이 출연했다. 한고은은 4살 연하인 남편과 첫 만남부터 101일 만에 결혼을 결심한 러브 스토리, 피로연 이야기, 3년 차 결혼 생활 이모저모까지 다양한 에피소드를 솔직하게 공개했다.

이 가운데 ‘인소부부’ 인교진, 소이현은 진해로 벚꽃여행을 떠났다. 결혼 후 처음으로 떠나게 된 단둘만의 여행에 두 사람 모두 들뜬 모습을 보였다. 벚꽃이 만발한 여좌천에 도착한 인교진과 소이현은 길을 거닐고 사진도 찍으며 핑크빛 데이트를 즐겼다.

추억을 회상하던 두 사람은 소이현이 18살, 인교진 22살 때 처음 만나 좋아하는 마음이 있었으면서도 고백하지 못하고 먼 길을 돌아왔다는 이야기를 나눴다.

인교진은 “함께 데뷔해서 방송생활을 시작했는데, 어느 순간 자기가 일로서는 쳐다볼 수 없는 사람이 됐더라”며 상대적으로 자신이 초라해 보여 고백을 망설였음을 고백했다. 이에 소이현은 “한 번도 그런 생각한 적 없다. 오빠는 늘 멋지고 자상하기도 했고 늘 멋진 사람, 좋은 사람이었다”라고 답했다.

두 사람의 달달함은 숙소에서도 이어졌다. 인교진은 소이현의 출산 후 오랜 만에 갖게 된 둘 만의 시간에 “미안하고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이어 “미모가 장난 아니다. 하나도 걱정 안 해도 돼. 애기 두 명 낳은 사람 같지도 않고 애기 둘 낳았어도 내 눈에는 제일 예쁘다”라고 소이현을 향한 변함없는 애정을 고백했다.

‘결혼 25년 차’ 무사부부의 현실 보라카이 여행기도 이어졌다. 노사연 이무송 부부는 서로 다른 ‘동상이몽’ 속에서 때론 티격거리면서도 은근히 서로를 향한 애정을 드러냈다. 보라카이의 첫날 밤, 저녁 식사를 위해 찾아간 레스토랑에서 갑자기 불이 꺼지자 무사부부는 서로 상대가 해주는 이벤트를 기대한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