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조정석·김준현 등…‘컬투쇼’ 정찬우 빈자리 채운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배우 박보영, 조정석, 개그맨 김준현 등이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DJ 정찬우의 빈자리를 대신 채울 예정이다.

지난 15일 정찬우는 ‘컬투쇼’를 통해 건강상의 이유로 당분간 휴식을 취할 것이라 알렸다. 이 소식을 접한 연예계 동료들이 바쁜 스케줄에도 불구하고 ‘컬투쇼’를 응원하기 위해 스페셜 DJ 섭외에 응했다.

17일 개그맨 김준현을 시작으로, 18일~19일 배우 박보영, 20일 배우 조정석, 22일 가수 홍경민이 DJ 김태균과 함께 ‘컬투쇼’ 진행을 맡는다.

‘컬투쇼’ 제작진은 “정찬우 씨가 힘든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 주셨다. 그의 빈자리가 크지만, 든든한 김태균 씨와 그의 동료들이 정찬우 씨의 건강을 기원하며 빈자리를 채워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는 매일 오후 2시부터 107.7MHz와 인터넷 라디오 고릴라를 통해 들을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