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형의 집’ 박하나, 이호재 친손녀였다…“왕빛나에게 알릴 것”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사진=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방송화면

/사진=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 방송화면

KBS2 일일드라마 ‘인형의 집’의 박하나가 이호재 친손녀인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방송된 ‘인형의 집’에서 장명환(한상진)과 김효정(유서진)은 은경혜(왕빛나)와 홍세연(박하나)을 갈라놓을 계략을 세웠다. 두 사람은 은경혜를 정신병자로 몰다가 들켜 위너스 그룹에서 쫓겨날 위기에 처해 있었다.

장명환은 “이혼 당해 쳐질 판에 불륜까지 들켰으니 최악의 상황”이라고 고심했다. 그 때 김효정이 “방법은 그거 하나”라며 “은경혜에게 자신이 가짜라는 사실을 알려주는 수밖에 (없다)”고 제안했다.

장명환은 그의 제안을 반겼다. 은경혜가 자신과 이혼하지 않을 것이라는 생각에서였다. 김효정은 이와 더불어 “은경혜가 (위너스 그룹의) 진짜 핏줄인 홍세연을 내리 찍어줄 걸”이라고 덧붙였다. 은기태(이호재) 회장의 친손녀가 은경혜가 아니라 홍세연이라는 사실이 드러나는 순간이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