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비극적인 운명…애틋한 사랑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사진제공=(주)IMTV

‘그남자 오수’ 이종현-김소은/ 사진제공=(주)IMTV

OCN 월화 로맨스 ‘그남자 오수’의 이종현과 김소은의 앞날은 과연 어떻게 될까.

오늘(16일) 오후 9시 방송되는 ‘그남자 오수’에서 오수(김종현 분)과 유리(김소은 분)이 헤쳐나갈 고난과 역경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주 방송된 12회에서 오수는 유리가 꽃가루가 든 커피를 마셨다는 사실을 알게 돼 혼란에 빠졌다. ‘꽃가루를 복용한 자와는 절대 이루어질 수 없다’는 나무의 법칙으로 한창 사랑을 꽃피우고 있는 둘의 러브 라인에 제동이 걸리게 된 것.

공개된 사진 속 오수와 유리는 고뇌에 빠진 듯한 표정이다. 애틋함이 가득 담긴 눈빛으로 서로를 꼭 끌어안고 있어 둘의 사랑이 과연 운명의 벽 앞에 가로막히게 될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특히 두 사람에게서는 슬픔뿐만 아니라 왠지 모를 비장함까지 느껴지고 있다. 나무의 법칙으로 비극적인 운명을 맞이하게 된 것을 유리도 알게 된 것일까. 서로의 마음을 확인한 지 얼마 지나지도 않아 밝혀진 비극적인 운명. 사랑에 빠진 두 사람이 이 난관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