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인소설’ 지현우 “기존과 다른 연기…카타르시스 느꼈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지현우,살인소설

배우 지현우가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배우 지현우가 “기존과 다른 연기를 하며 카타르시스를 느꼈다”고 고백했다.

16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살인소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다.

이날 지현우는 “제가 (영화에서) 거짓말을 한다. 기존엔 복수를 하더라도 좋은 방향으로 하거나 더 세게 하지 못하는 모습이 많았다. 이번 작품에서는 다르다”고 설명했다.

또 지현우는 “이런 마음을 갖는 인물을 개인적으로 연기해보고 싶었다. 대사를 하면서도 쾌락을 느꼈다”고 덧붙였다.

‘살인소설’은 보궐선거 시장 후보로 지명되며 인생 최고의 순간을 맞은 경석(오만석)이 유력 정치인인 장인의 비자금을 숨기러 들른 별장에서 수상한 청년 순태(지현우)를 만나 충격적인 사건에 휘말리는 24시간을 그린 서스펜스 스릴러다. 오는 25일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