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만기’ 카이, 서동현에 정체 드러낸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배우 카이, 서동현/사진제공=에이스토리

배우 카이, 서동현/사진제공=에이스토리

KBS2 ‘우리가 만난 기적'(극본 백미경, 연출 이형민)에서 카이와 서동현이 만난다.

‘우리가 만난 기적’ 제작진은 16일 천상계에서 온 메신저 아토(카이)가 송현철A(김명민)의 아들 송강호(서동현)의 앞에 등장한 스틸 사진을 공개했다.

앞서 아토는 이름과 생년월일이 같은 송현철A와 송현철B(고창석)를 헷갈려 두 사람의 운명을 뒤바꾸는 실수를 저질렀다. 심지어 시신이 화장돼 돌아갈 몸이 없어진 송현철B는 송현철A의 육체로 대신 살게 돼 혼란이 시작됐다.

아토는 이를 수습하기 위해 송현철B의 영혼이 들어간 송현철A의 주변을 줄곧 지켜봐왔다. 이에 송강호 앞에 나타난 특별한 이유가 있을 것으로 짐작돼 관심이 쏠린다.  또 인간들의 눈에는 보이지 않는 아토가 송강호와 두 명의 친구들을 가로막고 있어 추후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우리가 만난 기적’ 관계자는 “아토가 인간에게 처음으로 자신의 정체를 드러낸다. 자신의 실수로 운명의 소용돌이에 빠진 송현철A의 아들 앞에 처음으로 등장하게된 이유에 주목해달라”고 밝혔다. 또 “이날 아토는 시청자들을 놀라게할 범상치않은 능력도 발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우리가 만난 기적’은 16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