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랜드2’ 김성은, 결혼 10년 만에 러브하우스·딸 최초 공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마마랜드2' 김성은/ 사진제공=티캐스트

‘마마랜드2’ 김성은/ 사진제공=티캐스트

배우 김성은이 결혼 10년 만에 처음으로 집을 공개한다.

16일 오후 9시 처음 방송되는 패션앤 ‘마마랜드2’에서는 연예계 대표 워킹맘 김나영, 김성은, 이현이가 다시 뭉쳐 엄마들의 일상을 공유한다.

축구선수 정조국과 결혼해 1년 365일 중 300일 이상 독박육아에 전념해온 김성은은 ‘마마랜드2’를 통해 9년간의 육아 노하우가 담긴 일상을 전격 공개한다.

특히 김성은은 남편 정조국과 아들 태하, 둘째 윤하까지 네 가족의 보금자리를 최초로 공개하며 또 한 명의 연예계 프로 결벽러(?)로 등극했다. 빈틈없이 순서대로 정렬돼있는 책장과 칸 별로 정리돼있는 냉장고 등 숨 막히게 깔끔한 모습을 드러낸다.

김성은의 집안 곳곳을 본 이현이와 김나영은 “소름 돋는다. 무서울 지경”이라고 경악해 웃음을 자아냈다는 후문.

또한 초등학교 2학년 아들 태하와 그 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딸 윤하를 최초로 공개하며 육아의 달인다운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