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찬우 빠진 ‘컬투쇼’…김태균 “이 자리 지키는 게 내 의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방송인 김태균/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김태균/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보이는 라디오

방송인 김태균이 파트너 정찬우 없이 홀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를 열었다.

김태균은 16일 ‘두시 탈출 컬투쇼’에서 “12년째 (‘컬투쇼’를) 같이 하던 찬우 형이 여러 사정으로 인해 당분간 잠정적인 휴식을 취한다”며 “‘컬투쇼’는 계속된다. 이 자리를 지키는 게 내 의무다. 잘 이끌어가겠다”고 밝혔다.

청취자들의 응원 문자도 이어졌다. 정찬우는 “이런 글 덕분에 내 더 힘을 내고 형님이 충분한 휴식을 취하고 돌아올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 옆구리 허전하지 않게 파이팅하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정찬우는 지난 15일 ‘위기탈출 컬투쇼’에서 “요즘 건강이 좋지 않다. 여러분에게 즐거움을 드릴 수 없어서 오늘부터 일단 쉬어야 할 것 같다. 죄송하다”고 고백한 뒤 출연하던 모든 프로그램에서 잠정 하차했다. ‘컬투쇼’를 포함해 KBS2 ‘안녕하세요’, SBS ‘영재발굴단’은 후임MC 없이 정찬우를 기다린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