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 누나’ 손예진X정해인 포옹, 최고 시청률 8.5% 기록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사진제공=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2주 연속 각종 화제성 지수 최정상에 올랐다.

지난 14일 방송된 ‘예쁜 누나’는  6회 6.2%(닐슨코리아, 전국 유료가구 기준)의 시청률을 나타냈다. 전회 대비 1.1% 상승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또 다시 경신했다.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4.1%를 기록했다. 극 말미 서준희(정해인)가 윤진아(손예진)를 따뜻하게 안으며 사랑을 밝힌 엔딩 장면은 분당 시청률 8.5% (닐슨코리아, 수도권 유료가구 기준)까지 치솟았다.

또한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4월 2주 차 TV 화제성 드라마 부문에서 최정상에 오르며 2주 연속 1위를 차지했다. 화제성 점유율은 22.5%를 나타내며 지난주보다 상승해 압도적인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서 진아의 전 남자친구 이규민(오륭)은 진아의 사무실로 꽃바구니를 보냈다. 이를 알게 된 준희는 꽃바구니에 동봉된 진아의 사진에 분노했다. 오해를 불러올 수 있는 사진이었기 때문이다. 준희는 윤승호(위하준)와 함께 규민의 집에 찾아가 그에게 주먹을 날렸고 사진이 담긴 노트북을 부쉈다.

진아는 승호를 통해 이 사실을 알게 되고 규민을 찾아가 분노를 표출했다. 실랑이 끝에 두 사람은 주민의 신고를 받고 지구대에 갔다. 진아를 찾아온 준희는 규민에게 달려들었다. 하지만 진아가 그의 앞을 막아서며 “하지마, 준희야”라고 말렸다. 이에 준희는 진아를 꽉 안았다. 승호와 규민 앞에서 이들의 비밀 연애가 들통 나는 상황이지만 준희에게는 진아의 상처를 보듬어주는 것이 더 중요한 순간이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