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망가져도 괜찮아”…박세완, 흑장미→술주정 ‘단짠매력’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같이살래요' 박세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같이살래요’ 박세완/ 사진제공=화이브라더스

KBS2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의 박세완이 본격적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세완의 좌충우돌 회사 적응기가 펼쳐졌다. 이날 박세완은 실수가 끊이지 않았다. 팀장인 문식(김권 분)의 전용 커피를 마시는 것은 물론 일을 돕다가도 상사에게 물을 엎거나 주변을 어지럽히는 등 오히려 재형(여회현 분)에게 도움 보다는 일을 만들어 주는 모양새가 됐다.

박세완은 회식자리에서 잘 마시지도 못하는 술을 주는 대로 받아 마시는 재형의 흑장미를 자처하며 나름의 방식으로 돕기에 나섰다.

결국 박세완은 자신이 술에 취해 술주정을 시작했다. “별처럼 반짝이던 재형을 이렇게 만든 게 누구냐”며 눈물을 쏟았다. 이어 붉어진 얼굴로 문식을 향해 반말을 하며 주정을 부렸다.  끝내 재형에게 끌려 나가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처럼 박세완은 문식을 향한 적극적인 표현과 사회초년생의 짠내를 오가는 열연으로 공감을 자아냈다. 여기에 망가짐도 불사하는 코믹 연기로 극의 에너지를 불어 넣으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같이 살래요’는 매주 토, 일요일 오후 7시 55분 방송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