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OA 찬미 ‘책장을 보고 싶어’ 합류 “20대 입장 대변할 것”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그룹 AOA 찬미/사진제공=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

그룹 AOA 찬미/사진제공=MBN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

그룹 AOA 찬미가 MBN의 새 예능 ‘책잇아웃, 책장을 보고 싶어(이하 책장을 보고 싶어)’에 합류한다.

오는 22일 처음 방송되는 ‘책장을 보고 싶어’는 스타들의 책장을 스튜디오로 옮겨와 책에 얽힌 사연과 은밀한 사생활을 풀어내는 프로그램이다. 지금의 스타들을 있게한 ‘책 한 권’을 바탕으로 스타들의 심리상태를 들여다본다.

최근 녹화에서 찬미는 “평소 이미지가 책과 가까워 보이진 않는다”는 MC의 물음에 “예전에는 책을 즐겨보지 않았다. 데뷔 전에는 가수가 되기 위해 춤과 노래 연습만 했고, 데뷔 후에는 활동하느라 바빴다. 여유가 없었다”라고 답했다. 그는 “요즘 시기가 시기인지라 고민이 많다. AOA로 2012년에 데뷔했다. 연차가 쌓이다 보니 방향을 어디로 잡고 나아가야 할지 고민이 되더라. 그 해답을 찾기 위해 책을 읽고 있다”고 고백했다.

또 “요즘 20대들은 책보다는 인터넷과 가까운 세대다. 책을 들고 다니면서 보기 보다는 스마트폰을 활용해서 책을 본다”며 “패널들 중 유일한 20대답게 그들의 입장을 대변해서 얘기해보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책장을 보고 싶어’는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20분에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