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청아, ‘시골경찰3’ 합류 소감 “첫 예능이라 무척 떨린다”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배우 이청아가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청아가 16일 오후 서울 강남구 신사동 더 리버사이드 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이청아가 “첫 예능이라 무척 떨린다”고 털어놨다.

이청아는 16일 서울시 서초구 리버사이드호텔에서 열린 MBC에브리원 ‘시골경찰3’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첫 촬영부터 순탄치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이청아는 “출근 첫 날부터 비바람이 불고, 배도 뜨지 않았다. 그때 ‘예능의 길이 쉽지 않구나’하는 걸 느꼈다”고 밝혔다.

‘시골경찰’ 시리즈 사상 첫 여성 순경으로 합류하게 된 이청아는 “시즌2를 재미있게 봤던 시청자로서 함께하게 돼 기쁘다”라며 “오라버니들과 즐겁게 촬영하며 힐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시골경찰3’는 연예인들이 직접 시골 마을 경찰서 관할 내 치안센터의 순경으로 생활하며 모든 민원을 처리해 나가는 모습을 그린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이다. 오늘(16)일 오후 8시 30분에 첫 방송을 내보낸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