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본 측 “남자친구, 연예계 종사자 아냐…문세흥 감독은 지인”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이본

이본

배우 이본 측이 “문세흥 감독은 지인일 뿐 남자친구가 아니다”고 밝혔다.

소속사 스타공간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16일 텐아시아에 “이본의 남자친구는 연예계와 관련 없는 사람”이라며 “문 감독과는 친한 친구 사이다. 이번 일로 관계가 소원해질까봐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앞서 이본은 MBN ‘비행소녀’에서 10년 동안 만난 남자친구가 있다고 밝혔다. 이후 한 매체가 이본의 남자친구가 JTBC ‘힘쎈여자 도봉순’, ‘욱씨남정기’ 등에 참여한 문 감독이라고 보도했으나 소속사 측은 즉각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이본이 워낙 솔직한 성격이다. 만약 남자친구가 연예계 종사자라면 처음부터 사실대로 말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