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이 출신 차은성, 16일 ‘달도별도’ 공개…차세대 트로트 스타 ‘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가수 차은성/ 사진제공=하하엔터테인먼트

가수 차은성/ 사진제공=하하엔터테인먼트

혼성 그룹 거북이 출신 가수 차은성이 16일 정오 신곡 ‘달도별도’를 공개한다.

‘달도별도’는 전 세대가 즐길 수 있는 멜로디에 서정적인 가사가 어우러진  미디움 템포의 디스코 곡. 국민가요 ‘안동역에서’를 탄생시킨 김병걸, 최강산의 합작으로 만든 노래다. 레코딩 키보드 주자인 최승찬이 편곡에 참여했다.

특히 차은성이 솔로 가수로서의 성공을 위해 고르고 고른 회심의 곡으로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은다. 그는 혼성 그룹 거북이 1집에서 ‘수빈’이라는 이름으로 활동했으며 탈퇴 이후 활동명 임수빈에서 차은성으로 다시 한번 이름을 바꾸며 트로트 가수로 변신했다. 이후 2년 동안 혹독한 보컬 트레이닝을 거쳐 자기만의 독특한 색깔을 찾았다.

더불어 이번 앨범에는 포리듬 밴드로 음악을 편성하며 ‘포크 트로트’라는 특색있는 새 장르에 도전하는 ‘인생노래’와 바보 온달과 평강공주 이야기를 각색해 현재의 남녀상에 비추어 엮어낸 곡 ‘평강 공주’ 등이 앨범에 담겼다. 특히 ‘인생노래’와 ‘평강공주’는 차은성이 직접 작사해 기대를 모은다.

남다른 미모와 늘씬한 몸매, 실력까지 겸비한 차세대 트로트 스타 차은성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