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예요’ 이윤철 아내 조병희 “임신 중 시댁에서 밤새 연탄 갈았다”

[텐아시아=유청희 인턴기자]
사진제공=TV조선 '얼마예요?'

사진제공=TV조선 ‘얼마예요?’

방송인 이윤철의 아내 조병희가 “임신 중 시댁에서 밤새 연탄을 갈았다”며 혹독한 시집살이를 털어놓았다.

16일 오후 10시 방송될 TV조선 ‘얼마예요?’에서는 ‘결혼은 미친 짓이다?!’를 주제로 ‘결혼을 후회하게 만드는 남편(아내)의 행동’에 대해 다양한 에피소드를 나눈다.

최근 녹화에서 ‘결혼은 미친 짓이다?!’라는 주제가 공개되자 아내들은 뜨거운 공감을 표시했다. 특히 이윤철의 아내 조병희는 “임신 중이었는데 시댁에서 연탄을 바꾸는 일을 시키더라”라고 폭로했다. 이어 “시누이에게 꾸지람까지 들으며 밤새 연탄을 갈았다”고 덧붙이자 이윤철은 “나는 폐가 약해서 연탄을 갈지 못한다”고 말해 주위의 분노를 샀다.

요리연구가 강순의도 남편 나도균과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결혼 자체는 미친 짓이 아니지만, 주위에서 나를 미치게 만들더라”라며 혹독했던 시집살이를 떠올렸다.

이날 방송에서는 또 ‘바람둥이의 특징’을 화두로 솔직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다른 여자에게 손수건을 준 안지환은 유죄인가? 무죄인가?’에 관해 출연자들 사이에서 뜨거운 논란이 펼쳐진다.

유청희 인턴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