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룻밤만 재워줘’ 김종민, 이선빈 손 보고 깜짝 놀란 사연은?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사진=KBS2 ‘하룻밤만 재워줘’

KBS2 ‘하룻밤만 재워줘’ 김종민이 이선빈의 손을 보고 깜짝 놀랐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하룻밤만 재워줘’에서는 아재콤비 이상민, 조재윤과 영국남매 김종민, 이선빈의 좌충우돌 영국편 네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에는 김종민이 이선빈의 손을 보고 깜짝 놀라는 모습이 담겨있다. 첫 만남부터 지금까지 이선빈에게서 항상 아름다운 여배우의 모습만을 보아왔던 김종민에게 그녀의 거칠어진 손과 손톱은 충격으로 다가왔던 것.

김종민은 걱정 가득한 눈빛으로 바라보며 “여배우 손이 이게 뭐야”라 말했지만 이선빈은 대수롭지 않다는 듯 “영화 찍은 지 얼마 안되서…”, “더러운게 아니고 고생의 결과물”이라며 털털함의 끝판왕임을 인증했다. 하지만 김종민은 본인이 더 안타까워하며 ‘하룻밤’ 미션을 제쳐두고 네일샵에 들러 관리 받기를 권유했다. 이선빈의 거친 손에 네일샾 직원조차 깜짝 놀랐다고 한다.

이와 함께 알바퀸에서 여배우가 된 이선빈의 반전 스토리도 공개된다. 고깃집 불판 닦기부터, 전단지, 아이스크림가게까지 각종 아르바이트를 섭렵한 이선빈의 데뷔 전 이야기에 궁굼증이 커진다.

‘하룻밤만 재워줘” 제작진은 “김종민과 이선빈 모두 과거의 힘든 경험들이 현재의 배려심 넘치는 착한 성격으로 이어진 것 같다. 쉴 틈 없이 걷는 강행군 속에서도 힘들다는 소리 한번 없이 파이팅 넘치는 씩씩한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는가 하면 함께 한 스태프들을 항상 살뜰하게 보살피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다정한 친 오누이같은 김종민과 이선빈의 따뜻한 배려와 진정성있는 태도를 지켜보시면서 시청자들 역시 훈훈함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난 방송에서 김종민과 이선빈은 옥스퍼드의 기숙사에서의 특별한 하룻밤 추억 선사해준 에스더와 아쉬운 작별을 나눈 뒤 다음으로 향할 곳이 어디인지 시청자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는 상황. 이날 김종민과 이선빈이 옥스퍼드를 뒤로 하고 향한 곳은 현재 세계가 주목하는 큰 행사를 앞두고 있어 세간의 관심이 집중되어 있는 핫플레이스라고 해 더욱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하룻밤만 재워줘’ 영국편 제 4탄은 오는 17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