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한마녀전’ 류수영, 직진 로맨스 새 국면…위기 극복할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착한마녀전' 방송 화면 캡처

‘착한마녀전’ 방송 화면 캡처

SBS 주말드라마 ‘착한마녀전’에서 류수영의 일편단심 직진 로맨스가 새 국면을 맞았다.

지난 14일 방송된 ‘착한마녀전’에서 차선희, 차도희(이다해) 자매의 이중생활 전말을 알지 못하는 송우진(류수영)은 대역 생활 중인 차선희와 커플 티를 맞춰 입으며 알콩달콩 둘만의 바닷가 데이트를 즐겼다. 또 진정성 있는 사랑 고백과 함께 부모님께 물려받은 반지를 나눠 가졌다.

뿐만 아니라 원에어의 첫 비행을 앞두고 차선희에게 꽃다발과 목걸이를 선물하며 청혼했다. 극 말미에는 영상을 통해 “절 도희씨의 삶으로 받아들여 주십시오. 저와 결혼해 주세요 도희씨. 사랑합니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평화로운 순간에도 송우진의 사랑에는 행복과 위기가 공존했다. 혼수상태에서 깨어나 의식을 회복한 ‘진짜’ 차도희와 동생을 위해 사랑을 포기해야 하는 차선희의 복잡한 감정 속 의도치 않은 삼각관계가 시작된 것.

더불어 송우진의 입양 사실과 동해항공 시범 비행 중 사고로 돌아가신 친 부모에 관한 스토리까지 새롭게 밝혀지며 안쓰러움을 자아냈다.

이에 일과 사랑을 넘어 가정사까지 어느 하나 순탄치 못한 송우진이 어떻게 위기를 헤쳐나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류수영이 열연 중인 ‘착한마녀전’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