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법 변호사’ 이혜영, 캐릭터 사진 공개 “두 얼굴의 카리스마”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이혜영/사진제공=tvN '무법 변호사'

배우 이혜영/사진제공=tvN ‘무법 변호사’

tvn 새 드라마 ‘무법변호사’(극본 윤현호, 연출 김진민) 제작진이 출연 배우 이혜영의 캐릭터사진을 16일 처음 공개했다.

이혜영은 극 중 고결한 성녀의 얼굴 속에 탐욕을 감춘 기성지방법원 향판 차문숙 역을 맡았다. 그는 자신의 존재 자체가 도시의 법이자 정의라는 자만심으로 가득한 인물. 법의 가장 꼭대기에서 권력을 휘두르면서 기성 시민들의 존경과 신임을 한 몸에 받는다.

공개된 사진에는 이혜영의 서늘한 모습이 담겼다. 그는 매서운 눈빛으로 위용과 존재감을 과시하고 있다. 특히 한쪽 눈썹을 살짝 올리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내고 있어 긴장감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또다른 사진 속에서는 눈물을 흘리고 있는 어린아이를 어머니처럼 따뜻한 눈빛으로 바라본다. 이처럼 이혜영은 성녀의 가면 뒤에 음흉한 속내를 감추고 있는 ‘야누스의 얼굴’을 선보일 예정이다.

‘무법변호사’ 제작진은 “이혜영이 살 떨리는 두 얼굴의 카리스마로 그의 연기 인생 가장 강렬한 변신을 꾀한다”고 설명했다.

‘무법변호사’는 오는 5월 12일 오후 9시 첫 방송 예정이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