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디 플레이어 원’ 200만 돌파…스필버그 감독 10년 만 최고 흥행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코리아

영화 ‘레디 플레이어 원’(감독 스티븐 스필버그)이 200만 관객을 돌파했다.

16일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레디 플레이어 원’은 누적관객수 2,066,122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200만 관객을 넘어섰다. 지난달 28일 개봉 이후 19일 만에 거둔 성과다.

이로써 ‘레디 플레이어 원’은 2008년 ‘인디아나 존스: 크리스탈 해골의 왕국’(413만 명) 이후 10년만에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흥행작으로 이름을 올렸다. ‘마이너리티 리포트’(2002년/337만 명) ‘우주전쟁’(2005년/322만 명)에 이어 역대 스필버그 감독 흥행 순위 4위를 기록했다.

이 작품은 전 세계적으로도 흥행에 성공했다. 북미에서는 1억 달러를 넘어섰고, 월드 와이드 4억 달러를 돌파했다. 한국은 중국에 이어 월드와이드 흥행 순위 2위에 올랐다.

‘레디 플레이어 원’은 2045년, ‘오아시스’라는 가상현실 속에 숨겨진 이스터에그를 찾는 모험을 그린 최초의 가상현실 블록버스터다. 스필버그 감독의 페르소나로 불리는 마크 라이런스와 사이먼 페그와 올리비아 쿡, 타이 쉐리던 등이 출연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