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영석, ‘백일의 낭군님’ 출연…첫 사극 도전

[텐아시아=정태건 인턴기자]
배우 강영석/사진제공=WS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영석/사진제공=WS엔터테인먼트

배우 강영석이 tvN 새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극본 노지설, 연출 이종재)에 출연해 사극에 처음 도전한다.

‘백일의 낭군님’은 전대미문의 세자 실종사건을 배경으로 한 픽션 사극이다. 죽은 줄 알았던 세자가 궁으로 살아 돌아오기까지 걸린 100일의 시간동안 벌어진 일을 담는다.

강영석은 내금위 종사관 권혁을 맡는다. 단순무식하지만 의리에 죽고 사는 남자로 궁 안의 소식통 역할을 겸한다. 그는 “좋은 작품에 함께하게 돼 기쁘다”며 “관객 앞에서 하는 연기와 카메라 앞에서 하는 연기가 많이 다르다고 느꼈다. 그런 부분을 중점적으로 노력하고 있으며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밝혔다.

강영석은 대학로 연극 무대를 배경으로 활약하다가 지난해 tvN 드라마 ‘변혁의 사랑’을 통해 안방극장에 눈도장을 찍었다. 현재는 SBS 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에서 광고회사 아트디렉터 민우식 역으로 출연 중이다.

‘백일의 낭군님’은 올 하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정태건 인턴기자 biggu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