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잊지 않겠습니다”…세월호 4주기, 연예계 추모 물결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왼쪽부터) 솔비, 윤균상, 공승연/사진제공=솔비 SNS, 텐아시아DB

(왼쪽부터) 솔비, 윤균상, 공승연/사진제공=솔비 SNS, 텐아시아DB

세월호 참사 4주기를 맞아 스타들이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가수 솔비는 세월호 희생자를 기리며 ‘꽃이 된 아이들’이라는 제목의 그림을 그려 16일 SNS를 통해 공개했다. 그는 “아이들이 예쁜 꽃이 되어 봄과 함께 가족과 친구들의 곁을 찾아올 것만 같았다. 그래서 화창한 봄에 만개한 304개의 꽃과 그 위를 떠다니는 배를 그리며 아이들을 떠올려 봤다”고 적었다. 솔비는 참사 이후 매년 4월 16일 그림을 통해 희생자를 추모하고 있다.

배우 윤균상은 SNS에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며 추모 물결에 동참했다. 그러면서 “노란리본은 정치가 아닙니다. 시비가 걸고 싶으시면 얼굴보고 시비 걸어보시든가”라는 강경한 어조의 글을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배우 공승연은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천 개의 바람이 되어’ 가사를 자필로 작성하며 애도했다. 그는 “세월호 4주기 잊지 않겠습니다. 며칠 전 라디오에서 이 노래를 듣고 잠시 멈췄습니다”라고 적었다. 세월호 참사를 다룬 다큐멘터리 영화 ‘그날 바다’를 해시태그로 덧붙이기도 했다.

아이돌 스타들도 함께 희생자를 기렸다. 그룹 슈퍼주니어 예성은 “20140416 잊지 않겠습니다”라는 글을 적었다. 가수 핫펠트(예은)은 “‘그날 바다’ 보고 왔습니다. 진실이 밝혀질 때까지 잊지 않겠습니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전효성, 딘딘, 남태현, AOA 민아 등이 노란 리본 사진을 게재하며 그날을 추모했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