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의 큰 그림 ‘천재인표 감빵생활’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사진제공= 젤리피쉬

‘작은 신의 아이들’ 강지환/ 사진제공= 젤리피쉬

OCN 오리지널 드라마 ‘작은 신의 아이들’의 강지환이 사건의 흐름을 쥐락펴락하는 반전 활약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15일 방송된 ‘작은 신의 아이들’에서는 천재인(강지환 분)이 반전에 반전을 거듭하는 꿀잼 수사와 발 빠른 사건 전개로 시청자에게 드라마틱한 재미를 안겼다. 이날 강지환은 나라를 통치하고 싶어 하는 국한주(이재용 분) 후보와 그의 배후자인 천인교회 왕 목사(장광 분)를 중심으로 꾸려진 비밀 장부의 존재를 인지하고 이를 찾기 위한 막판 대립을 시작했다.

천재인은 천인교회의 핵심 멤버였던 백도규(이효정 분)로부터 비밀 장부에 대한 이야기를 건네 듣고 이를 손에 쥐기 위해 금은방 절도사건 용의자로 위장해 자진 감옥행을 선택했다.

이에 ‘천재인표 감빵생활’이 시작됐다. 강력범죄 검거율 1위에 빛나는 열혈 형사답게 자신의 손으로 직접 감옥에 집어넣은 수감자들과 동거인으로 재회하면서 힘겨운 감옥살이가 임팩트 있게 그려졌다.

천재인이 함정에 빠진 것으로 이야기가 전개됐으나 실상은 천인교회의 비밀 장부를 알고 있는 자미도 면장을 만나 판단력을 흐리게 만들기 위해 직접 호랑이굴로 들어간 것. 앞서 국한주 후보와 왕 목사는 좁혀오는 수사망에 부담을 느끼며 천재인을 제거하려고 마음 먹었다. 이 때문에 감옥에서 손발이 묶이게 된 천재인의 모습이 안타깝게 다가왔던 상황.

결국 이 모든 것이 천재인의 머릿속에 있었던 큰 그림이었다. 믿음이 신실한 자미도 면장을 꾐에 빠뜨리기 위해 성경의 계시록 속 재앙의 징조들을 감옥에서 하나 둘 풀어내며 한국판 셜록다운 반전 매력과 함께 깨알 재미를 선사했다.

이날 김단 형사를 통해 천재인이 죽은 것 처럼 그려졌다. 하지만 모든 것은 부친의 죽음 이후 예지력을 갖게 된 김단 형사에게 미래가 미리 보였던 것. 김단 형사는 주하민 검사의 총구를 바꿔 놨고, 천재인은 무사히 비밀 장부를 획득했다. 강지환은 천인교회 세력들과의 전면전을 선언하면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안겼다.

‘작은 신의 아이들’은 종영까지 단 2회만을 남겨두었음에도 막판까지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전개로 재미를 선사하고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