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자뷰’ 이천희, 역대급 연기 변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데자뷰' 이천희 스틸

영화 ‘데자뷰’ 이천희 스틸

배우 이천희가 영화 ‘데자뷰’를 통해 강렬한 연기 변신을 선보인다.

‘데자뷰’는 차로 사람을 죽인 후 공포스러운 환각을 겪게 된 여자가 견디다 못해 경찰에 찾아가 신고하지만 사고가 실재하지 않았다는 얘기를 듣고 믿을 수 없는 상황에 빠져드는 충격 미스터리 스릴러다.

이천희는 사람을 죽였다는 여자 지민(남규리)의 자백을 듣고 조사를 시작하는 형사 차인태 역을 맡았다. 그가 살인하지 않았다는 것을 밝혀내지만 무슨 이유에서인지 지민을 향한 감시를 멈추지 않으며 긴장감을 유발할 전망이다.

이천희는 2003년 영화 ‘바람난 가족’으로 데뷔한 후 멜로, 액션, 코미디, 사극 등에서 활발하게 활동했다. 특히 2012년 ‘바비’에서는 처음으로 악역을 맡아 캐릭터 소화력을 보여줬다. 같은 해 ‘남영동 1985’에서도 색다른 악역으로 날선 연기를 보여주며 스펙트럼을 입증했다.

‘데자뷰’에서는 선악이 공존하는 캐릭터를 설득력 있게 소화했다는 후문이다. 관객들을 서서히 이야기에 몰입시키며 충격적인 미스터리에 힘을 더할 이천희의 열연이 기대된다.

‘데자뷰’는 오는 5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