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꼭 잡고’ 김태훈, 한혜진 위로하며 ‘애틋한 포옹’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사진=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MBC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 한혜진, 김태훈의 즉흥적인 바다행이 포착됐다.

‘손 꼭 잡고, 지는 석양을 바라보자’(극본 정하연, 연출 정지인·김성용, 이하 ‘손 꼭 잡고’)는 한혜진(남현주), 김태훈(장석준)의 한밤중 바다 앞 투샷과 함께 애틋한 포옹이 담긴 촬영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지난 15-16회에서 현주(한혜진)는 석준(김태훈)에게 지금 상태로는 수술이 불가능하다는 소리를 듣게 됐다. 샛별(이나윤)을 위해 수술을 결심한 현주는 절망에 빠졌다. 깊은 수렁에 빠진 현주가 기댈 곳은 유일하게 자신의 상황과 몸 상태를 아는 석준 뿐. 그런 가운데 엔딩에서 현주가 석준의 집 앞으로 찾아가 괴로워하는 모습이 담기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최고조로 높였다. 이 가운데 오는 18일 방송에서 한혜진과 김태훈이 즉흥 바다 일탈을 떠날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한혜진은 홀로 멍하니 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어딘가 공허하고 허망해 보이는 그의 눈빛에서 그 누구도 위로할 수 없는 깊은 슬픔과 외로움이 느껴져 보는 이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낸다. 하지만 이내 한혜진의 곁에 김태훈이 다가와 손을 내밀고 있다. 더욱이 김태훈은 망설임없이 한혜진을 와락 껴안은 모습. 김태훈의 품에 기대어 있는 한혜진은 김태훈의 어깨를 꼭 붙들고 있는데, 그의 모습에서 누군가에게 라도 의지하고 싶은 그의 절실한 심경이 느껴져 마음을 저릿하게 만든다.

이어 두 사람은 나란히 서서 어두운 밤바다를 바라보고 있다. 한치 앞도 보이지 않는 쓸쓸한 바다와 애틋해 보이는 두 사람의 뒷모습이 어우러지며 보는 이들을 더욱 먹먹하게 물들인다. 두 사람이 이토록 한밤중에 밤바다를 향하게 된 이유가 무엇인지 궁금증이 커진다.

‘손 꼭 잡고’관계자는 “죽음에 대한 두려움이 점차 커지는 상황에서 현주는 석준의 존재만으로도 그에게 큰 위로가 되어 의지하고 있다. 이번 주 방송에서 이로 인해 더욱 얽히고 설킬 현주, 도영, 석준의 관계와 감정선이 그려지며 휘몰아치는 전개가 펼쳐질 것이다”라고 밝혔다.

‘손 꼭 잡고’는 매주 수, 목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