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 유아인X스티븐 연, 강렬한 시너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영화 '버닝' 스틸

영화 ‘버닝’ 스틸

영화 ‘버닝’이 제71회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 초청되며 화제인 가운데, 유아인과 스티븐 연의 만남이 담긴 스틸이 공개돼 시선을 사로잡는다.

‘버닝’은 유통회사 알바생 종수(유아인)가 어릴 적 동네 친구 해미(전종서)를 만나고 그에게 정체불명의 남자 벤(스티븐 연)을 소개 받으면서 벌어지는 비밀스럽고 강렬한 이야기다.
유아인과 스티븐 연의 만남이 캐스팅 단계부터 화제였다. 유아인은 공감대를 형성하는 젊은이 종수 역을 맡았고 스티븐 연은 완벽한 삶을 사는 것 같지만 속을 알 수 없는 벤을 연기한다.

공개된 스틸에서는 두 남자의 대비가 확연하게 느껴진다. 불안한 표정의 유아인과 여유로운 분위기를 풍기는 스티븐 연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유아인, 스티븐 연뿐 아니라 신예 전종서까지 합류해 세 배우의 연기 발화점을 만날 것으로 기대되는 ‘버닝’은 오는 5월 개봉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