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 민박2′, 겨울 민박의 마지막 저녁 식사..’훈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효리네 민박2’의 겨울 이야기가 푸짐하게 마무리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는 민박 손님이 모두 모여 근사한 저녁 시간을 즐겼다.

오픈 8일 차를 맞은 ‘효리네 민박2’. 손님들을 저마다 맛있는 음식들을 들고 귀가했다. 흑돼지에 치킨, 회까지 푸짐한 한 상이 차려졌다.

이효리, 이상순, 윤아를 비롯해 민박의 마지막 날을 기념하며 모든 손님들이 큰 테이블에 모여앉았다. 이들은 “건배”를 외치며 이야기 꽃을 피웠다.

이후 예비부부가 사온 케이크까지 곁들이며 화기애애한 시간을 보냈다. 특히 이효리는 예비부부에게 직접 그린 그림을 선물했다. 부부는 “그림을 그리는 직업이어서 그림 선물을 받은 건 거의 처음”이라며 감격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