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리네2’ 윤아, 비와 노래를 사랑하는 자유인 변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효리네 민박2’ 방송화면 캡처

“쟤 왜 이래?”

가수 이효리가 15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효리네 민박2’에서 민박집 직원인 그룹 소녀시대 윤아를 두고 이렇게 말했다.

윤아는 비가 내리는 날, 마이크를 들고 마당으로 나갔다. 이적이 부른 ‘걱정 말아요 그대’를 열창하며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혼자 밖에서 노래를 부르는 윤아의 모습을 본 이효리, 이상순은 “왜 저러는 거야?”라며 “많이 힘들었던 모양”이라고 웃었다.

윤아는 아랑곳하지 않고 끝까지 노래를 마쳤다. 이후 이효리, 윤아는 소녀시대의 ‘지(Gee)’를 부르며 민박 손님과 춤을 추며 호흡을 맞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