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유미, 이광수 손잡았다…”그냥, 그런 날이야”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사진=tvN ‘라이브’ 방송화면 캡처

“우리, 손잡고 가자!”

배우 정유미가 이광수에게 달려가며 이렇게 말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라이브'(극본 노희경, 연출 김규태)에서다.

한정오(정유미)와 염상수(이광수)는 연쇄 성폭행 사건의 피해자 경진을 만난 뒤 퇴근했다. 상수는 정오에게 경진의 마음을 어떻게 돌렸는지 물었고, 정오는 “동병상련”이라며 “같은 여자니까”라고 답했다.

상수는 “그 누구도 다치게 하고 싶지 않다. 경찰 되길 잘했다”며 웃었다. 정오는 그런 상수의 말에 공감하는 표정을 지었다.

그때 최명호(신동욱)에게 문자 메시지가 도착했다. 그는 정오에게 ‘연락을 달라’고 했다.

정오는 메시지를 확인했지만 명호에게 연락하지 않은 채 상수를 부르며 “우리 손잡고 가자”고 말했다.

정오는 상수의 손을 잡으며 “그냥”이라고 설명했고, 상수 역시 “‘나를 좋아하게 됐나?’라며 의미 부여하지 않겠다. 그냥 그런 날이라고 생각하겠다”고 화답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