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참견’ 곽정은, 강한 줄 알았던 그의 눈물..”헤어질 땐 원망해”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사진제공=KBS joy ‘연애의 참견’

방송인 곽정은의 눈물이 안방극장을 촉촉하게 적셨다. 그는 지난 14일 방송된 KBS joy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참견’에서 사연의 주인공의 고민을 들으며 눈물을 흘렸다.

‘연애의 참견’에서는 사랑할수록 괴롭지만 여전히 사랑스러운 여자친구와 마음이 움직이진 않아도 함께 할수록 편한 여자 사이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는 남자의 고민을 다뤘다.

사연을 듣던 곽정은의 눈가가 촉촉해졌다. 그는 “나도 누군가를 어떤 식으로도 길들였을 것이고, 길들여진 적이 있을 텐데 저렇게 원망하면서 끝이 났다”며 “길들여질 때는 좋은 줄만 알지 않나. 사랑이 허무하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어 “‘날 길들인 건 너였잖아’라는 말이 이해된다. ‘우리는 서로 잘 맞는 짝이었어’라고 뒤늦게 절규하는 것 같다. ‘나는 너 떠나기 싫어 너도 날 붙잡아줘’ 이런 외침이 아니었을까 싶다”며 애잔함을 더했다.

곽정은은 예리하고 현실적인 참견은 물론 사연에 대한 뛰어난 공감 능력을 보여주며 ‘연애의 참견’에 힘을 보태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