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세월호 추모곡’ 부른 신예 가수 타니, 14일 교통사고로 사망..향년 22세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타니 / 사진제공=에이치오엠 컴퍼니

가수 타니 / 사진제공=에이치오엠 컴퍼니

신인 가수 타니(본명 김진수)가 지난 14일 불의의 교통사고로 사망했다. 향년 22세.

타니의 소속사 에이치오엠 컴퍼니 관계자는 15일 텐아시아에 “타니가 14일 새벽 2시 30분께 승용차를 타고 전남 장흥군 장동면에서 목포를 향해 남해고속도로를 달리던 중 구조물을 들이받고 차량이 전소되면서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다. 사고 차량에는 친구로 추정되는 동승자 1명이 함께 있었으나 정확한 신원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현재 유가족을 비롯해 소속사 직원들은 슬픔에 잠겨있다고 한다. 무엇보다 고인이 새 음반을 발표하고 활동을 준비하던 중이어서 주위를 더욱 안타깝게 하고 있다.

2016년 12월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위한 추모곡 ‘불망(不忘)-얼웨이즈 리멤버(Always Remember)’로 데뷔한 타니는 지난해 취업 준비생들의 애환을 다룬 곡 ‘내일-어 배터 데이(A Better Day)’를 내놨다. 고인은 생전에 “시대의 슬픔을 위로할 수 있는 노래를 부를 수 있다”고 했다.

소속사 관계자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와 장지 등은 교통사고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마련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