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라진 ‘윤탬버린’ 손예진, 그의 변화가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 사진제공=드라마하우스, 콘텐츠케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의 손예진이 확 달라졌다. 연애가 가져온 그의 의미 있는 변화에 시청자들은 응원을 쏟아냈다.

‘예쁜 누나’에서 아무리 싫어도 웃으면서 상사들의 비위를 맞추던 윤진아(손예진)가 달라졌다. 동료들에게 이른바 ‘윤탬버린’으로 불리던 진아가 자신의 생각을 똑바로 전하는 윤대리가 된 것이다. “누가 계속 당해? 내가 얼마나 용감해졌는데, 다 이길 수 있어”라는 그의 결단은 진아의 긍정적인 변화와 성장을 기대하게 만든다.

싫은 내색을 하지 않는 탓에 상사들의 타깃이 됐다. 점심 시간에 나이까지 들먹이며 결혼을 독촉하는 공철구(이화룡) 차장을 향한 분노가 솟아났지만 차마 화를 낼 순 없었다. 심지어 남호균(박혁권) 이사는 자신의 실수를 진아에게 모른 척 뒤집어씌우기까지 했다. 하지만 회식 자리에서 진아는 여전히 웃는 얼굴로 공차장과 남이사 사이에 앉아 고기를 굽고 술잔을 비우며 비위를 맞췄다. 진아의 행동에 동료들은 뒷말까지 서슴지 않았다. 금보라(주민경)는 “윤진아, 속도 좋아. 나 같으면 남이사 근처도 안 가”라며 질색했고, 강세영(정유진)은 “원래 속없는 걸로 저 예쁨 받는 건데 뭘. 괜히 ‘윤탬버린’이야?”라고 외면했다.

하지만 동료들의 눈총을 받으면서도 회사에 헌신했던 진아가 달라지기 시작했다. 당진 출장에서 공차장이 회식을 강요하자 변명하며 자리를 피하려고 했다. 공차장은 “여기까지 와서 빼면 어떡해? 윤대리가 언제 그런 거 가렸어?”라며 타박했다. 그간 회식에서 불쾌한 행동을 꿋꿋이 참아온 진아는 “이제 안 하겠다. 지겨워서 못 해먹겠어요”라며 처음으로 거절 의사를 분명하게 밝혔다.

사무실로 돌아와서도 진아를 나무라며 “이건 죄송으로 끝날 문제가 아니야”라는 공차장과 남이사. 하지만 진아는 “죄송하다고 말씀드린 적 없다”며 이들의 말문을 막았다. “제가 무슨 실수를 저질렀는지 모르겠습니다. 무슨 잘못을 했는지 구체적으로 말씀해 주셨으면 합니다”라는 진아의 당당한 언행은 통쾌했다. “윤탬버린이 아닌데. 완전 딴 사람 같아”라며 어리둥절했던 동료들도 진아의 변화에 격하고 열렬한 환영을 보냈다.

진아의 변화는 사내에 나비효과를 일으켰다. 남자 상사들의 회식 강요를 거절하는 여직원들이 점점 늘어난 것. 조경식(김종태) 대표는 전 여직원 대상 회식 자리를 만들었고 차별로 인해 발생하는 여직원들의 불만사항을 받는다는 공지까지 내렸다. 이에 스스로 찔린 공차장과 남이사가 태도를 바꾸기 시작했고. 여전히 자신들의 잘못을 뉘우치지는 않았지만 무례한 차별이 난무했던 회식을 일절 금지했다.

주변 사람들이 오히려 답답함을 느낄 정도로 모든 상황을 좋게 무마하려던 진아. 하지만 이제는 그는 달라졌다. 이제는 용기를 갖고 자신만의 방법으로 부당함에 맞서고 있는 그녀의 성장에 박수를 보내는 이들이 늘어났다. 서준희(정해인)의 단단한 사랑과 행복한 연애가 그를 바꿔놨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