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릴남편 오작두’ 한선화, 연기로 완성한 개연성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한선화 /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선화 / 사진=MBC ‘데릴남편 오작두’ 방송화면 캡처

배우 한선화가 연기력으로 MBC 주말드라마 ‘데릴남편 오작두’에 긴장감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데릴남편 오작두’에서는 은조(한선화)와 승주(유이)의 대립 장면을 담아냈다. 은조는 계속 승주를 경계하며 이야기를 이어나갔다. 그는 좀처럼 오혁(김강우)을 향한 마음을 지울 수가 없었다. 승주, 오혁이 진심으로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깨닫는 순간, 은조의 눈빛은 질투심으로 흔들렸다.

이후 승조는 오혁을 만나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보는 이들을 긴장하게 했다.

이 과정에서 한선화는 이야기의 핵심 인물로 안정적인 연기를 보여줬다. 극 초반에는 첫사랑의 아련함을 표현했다면, 중반부에 접어들면서부터 사랑에 균열을 만드는 중심 역할로서 여러 인물과 대립했다. 처음과는 전혀 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무엇보다 한선화의 흔들리는 눈빛은 보는 이들을 짠하게 만들었고, 마냥 미워할 수 없는 이유다. 인물의 감정을 흔들림 없는 연기로 개연성을 부여하는 만큼 앞으로 한선화가 이끌어갈 이야기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