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비둘기 마술단’,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허세 마술 ‘웃음 폭탄’ 예고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사진제공=KBS2 ‘개그콘서트’

KBS2 개그프로그램 ‘개그콘서트’에서 코너 ‘배둘기 마술단’이 큰 규모의 무대를 예고했다. 15일 오후 방송에서 초특급 마술을 보여주며 공개한다.

사진에는 마술사 권재관의 지휘아래 텅 빈 공간에서 두 팔 벌린 사람의 실루엣이 튀어나오는 모습이 담겨있다. 두 눈을 의심하게 만드는 다소 충격적인 장면에 이번 마술의 정체에 대한 궁금증이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개그콘서트’ 제작진은 “비밀스러운 분위기의 실루엣과 벽을 이용해 실제 마술사들만 한다는 벽 통과 마술로 안방극장의 시선을 끌며 빅 재미를 선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녹화 당일 ‘비둘기 마술단’은 ‘개그콘서트’ 역사상 가장 웅장한 무대 세트를 자랑하는 공연으로 관객들의 눈에서는 감탄의 눈빛을, 입에서는 엄청난 데시벨의 탄성을 자아냈다고 한다. 지금까지 재치 있는 속임수의 마술과 허를 찌르는 진짜 마술을 다양하게 보여준 이들이기에 이번 무대에 대한 관심이 더욱 쏠리고 있다.

무엇보다 권재관, 이성동, 배정근의 크고 작은 몸짓 하나하나가 관객들을 웃게 했고, 환호와 박수가 현장을 뜨겁게 만들었다고 한다.

매회 상상을 초월하는 마술로 웃음폭탄을 투척하는 ‘비둘기 마술단’은 15일 방송에서도 권재관 특유의 능청스러운 영혼 없는 말투, 뻔뻔한 행동과 마술의 조합으로 더 큰 꿀잼과 놀라움을 선물할 전망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