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첸백시, ‘花요일’로 돌아왔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엑소-첸백시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엑소-첸백시 / 사진=SBS ‘인기가요’ 방송화면 캡처

그룹 엑소의 유닛그룹 엑소-첸백시(EXO-CBX)가 한층 성숙한 모습으로 돌아왔다. 첸, 백현, 시우민은 15일 오후 방송된 SBS 음악프로그램 ‘인기가요’에서 두 번째 미니음반 ‘블루밍 데이즈(Blooming Days)’의 타이틀곡 ‘화(花)요일’을 불렀다.

엑소-첸백시는 이번 음반에 일주일을 표현한 다채로운 장르의 총 7곡을 담았다. ‘화요일’은 멤버들의 감미로운 음색이 돋보이는 가볍고 세련된 느낌의 댄스 팝 곡이다. 가사에는 꽃처럼 마음에 피어나, 하루를 바꿔버린 아름다운 연인을 향한 달콤한 고백을 담았다. 세 사람의 부드러운 음색이 감성을 자극한다.

한층 남성답고 부드러운 매력으로 돌아온 엑소-첸백시는 ‘완전체’ 엑소와는 또 다른 면을 드러내며 팬들의 호응을 얻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