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쁜누나’ 정유진, 이유 있는 안판석 감독의 신뢰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화면 캡처

사진=JTBC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방송화면 캡처

배우 정유진이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극본 김은, 연출 안판석, 이하 예쁜 누나)에서 특별한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정유진은 ‘예쁜 누나’에서 윤진아(손예진)와 같은 회사의 총괄팀 대리 강세영 역을 맡았다. 세영은 똑 부러지는 성격에 세련된 외모로 주변 사람들에게 인기가 많은 인물. 서준희(정해인)에게 매력을 느껴 애정공세 중이지만 사랑은 쉽지 않다. 이처럼 정유진은 당당함 이면에 허당 매력을 지닌 강세영을 맛깔나게 살리고 있다.

◆ 안판석 감독의 두 번째 부름

정유진의 첫 드라마 데뷔작이 안판석 감독이 연출한 드라마 ‘풍문으로 들었소’이다. 극중 지영라(백지연)의 딸 장현수를 연기한 정유진은 여기서 신인답지 않은 연기력과 신선한 마스크로 주목받았다. 한차례 안판석 감독과 인연을 맺은 정유진은 ‘예쁜 누나’에서 다시 한 번 부름을 받으며 끈끈한 신뢰를 이어가게 됐다.

정유진은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첫 작품에 이어 다시 한 반 안 감독님과 호흡을 맞출 수 있어서 영광”이라며 “첫 작품보다 떨리고 잘 해내야겠다는 부담감이 컸지만, 감독님과 선배님들께서 잘 이끌어 주셔서 분위기 좋은 현장에서 더 많은 것을 배우고 느낄 수 있었다. 항상 감사한 날들이다”고 말했다.

◆ 정유진의 강세영

정유진이 연기하는 강세영은 결과적으로 준희와 진아를 이어주는 결정적인 역할을 했지만, 표면적으로는 얄미울 수밖에 없는 캐릭터다. 준희를 향한 마음을 계속해서 키워 나가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다른 시각에서 세영은 자신의 의견을 당당히 이야기하고 사랑에 있어서도 적극적으로 돌진하는 멋진 여성이다. 세영의 말과 행동에 설득력을 더하기 위해 캐릭터를 분석 중인 정유진은 “우리 사회와 모든 조직에, 지금 시대를 가장 잘 대변할 수 있는 인물에 관심을 가졌고 그 캐릭터를 잘 표현하기 위해 연구를 많이 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